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교육부 김포대 실태조사에 이어 종합감사 착수 예고박찬대 의원, '전홍건 이사장 증인신문 답변 믿을 수 없다...교육부에 종합감사 촉구 및 위증 혐의 고발 검토

김포대학교의 허위 신입생 모집 등 이사장의 학사개입 의혹에 대해 전홍건 이사장이 실정법을 위반한 교수들의 일방적 주장이라는 해명에 대해, 교육부가 종합감사를 통해 이를 규명키로 했다.

여의도 국회에서 지난 26일 열린 교육부·소속 산하 기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홍건 김포대 이사장을 상대로 질의한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구갑)은 "제기된 의혹에 대한 전 이사장의 답변에 괴리가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한 종합감사를 윤은혜 교육부 장관에게 요구했다.

윤 장관은 이에 "지난 9월 한 실태조사 결과와 오늘 새롭게 제기된 내용에 대해 감사 인력과 계획을 고려해 감사 일정을 잡겠다"며 김포대에 대한 종합감사를 예고했다.

앞서 박 의원은 "전체 교직원의 30%에 해당하는 교직원들의 징계를 이사장과 총장이 몰랐다면, 징계받은 교수들이 자발적으로 한 것이냐"며 김포대 사태에 불을 지핀 허위 신입생 모집과 자체 감사를 통한 무더기 교직원 징계에 대한 이사장의 개입을 따져 물었다.

또, 이사장의 학사개입 정황이 담긴, 전 이사장과 학과장간에 2020년 학과조정과 관련해 주고받은 매일 자료를 제시했지만 전 이사장은 "실정법 위반 교수들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또, "총장직에서 물러난 뒤, 13년 만에 들어 왔지만, 대학재정 악화로 지난 7년간 4억5천만 원의 개인기부금도 냈다"며 "학사행정개입 이유도 없고, 이득을 찾을 것도 없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부인했다.

전 이사장은 또, 운양동 글러벌캠퍼스 조성과 관련한 시공업체 선정과정의 이사장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전홍건 이사장은 미국 시민권자로 미국에 급한 일이 있어 증인출석이 어렵다며 불출석 사유서와 함께 9월 25일 출국해 10월 26일 귀국하는 일정의 비행기 티켓 사본을 제출한 채 출국해 도피성 출국 의혹이 제기됐다.

전 이장은 이에 연초 미국 출장이 계획됐지만, 코로나19로 못 가게 된 상황에서 급한 일이 발생해 출국했지만 국감진행상황을 보고 해명해야 할 것 같아 일정을 앞당겨 귀국했다고 해명했다.

박찬대 의원 측은 교육부 종합감사와 별개로 전 이사장 증언에 거짓이 있다고 보고 위증죄 고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