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사회복지사와 한의사가 집으로 찾아가는 건강취약계층 대상 건강돌봄
   

김포시가 복지와 한의학의 연계협력을 통해 찾아가는 건강돌봄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김포시와 김포시사회복지협의회, 김포시한의사회 업무협약을 통해 진행되는 이 사업은 노인, 장애인 등 혼자서는 거동이 불가능한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회복지사와 한의사가 함께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다.

김포시사회복지협의회는 지난해부터 복지포럼을 통해 복지와 한의약 접목을 논의해 올 3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을 통해 5천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추진을 보류하다 지난 1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따라 서비스를 본격 추진게 됐다.

김포시는 서비스 대상자 선발과 모니터링, 사회복지협의회는 한의사와 동행 방문해 욕구 조사와 복지서비스 연계를, 한의사회는 한방 진료 및 재활운동 지도 등을 담당하게 된다.

거동이 불가능한 취약계층의 노인과 장애인 중 근골격계와 신경질환 치료가 시급한 36명을 대상으로 두 달 동안 사회복지사와 한의사가 방문해 통합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진혜경 복지과장은 “전국 최초로 사회복지사와 한의사가 거동이 어려운 분들의 집을 직접 찾아가는 맞춤형 건강돌봄서비스를 추진함으로써 코로나19로 더욱 힘든 분들께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