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과적 차량 합동 단속' 실시김포시, 경찰과 14, 16일 2회 걸쳐 고촌읍 전호리 일대에서 시행
   

김포시가 지난 14일과 16일 김포경찰서와 합동으로 고촌읍 전호리 김포터미널 인근 도로에서 과적(운행 제한위반) 차량에 대한 합동 단속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도로법'에 따라 총 중량 40t(축하중 10t) 이상의 과적 화물차 단속은 지자체가, 적재중량 위반 단속은 '도로교통법'에 따라 경찰이 담당하고 있지만, 인력과 장비 부족으로 단속 실적이 저조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김포시와 김포경찰서는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을 위해 과적 차량에 대한 합동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고촌읍 전호리 일대는 대형 물류센터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올림픽대로, 행주대교 등이 교차하는 교통의 요지로 물류 이동이 많은 지역으로 과적 차량의 운행이 빈번하다.

전익홍 김포시청 도로관리과장은 “우리나라의 자동차 사고 사망자 비율은 유럽 국가들과 비교할 때 4~5배 많고 특히 사업용 화물차 사고로 인한 사망 비율은 승용차보다 5배 이상 높은 상황”이라며 “화물차의 과적과 적재 제한위반에 대한 예방 및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시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