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시립도서관 재개관 '반갑다' ...개관 첫날 13,506권 도서 대출휴관 기간에도 예약제 통한 드라이빙·워킹스루 통해 17,730명이 61,189권 대출

김포시립도서관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임시휴관을 마치고 지난 13일 재개관 했다.

시립도서관에 따르면 재개관 첫날, 장기도서관 등 6개 도서관에서 총 4,848명이 13,506권을 대출해 간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휴관 기간에도 드라이빙·워킹스루를 통한 도서대출을 통해 시민들은 비대면 서비스인 사전예약 자료 대출로 17,730명이 61,189권을 이용했다.

장기도서관<사진> 통계를 분석 결과 이 가운데 2019년 동월 대비 주제별 대출 도서는 문학과 사회과학 분야가 가장 많았다.

요리와 육아 관련 서적이 포함된 기술과학 주제 분야의 이용도 증가했다.

장기도서관은 코로나19로 인한 휴관기관에도 문화 놀이터 독서의 달 명화 클래식 '앙리마티스와 음악 산책' 등 다양한 주제의 온라인 독서문화진흥 프로그램과 67종의 공연을 김포시립도서관 페이스북, 줌(ZOOM), 네이버 밴드 등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콕 생활이 늘어나면서 3분기 홈페이지 사이버도서관을 통한 서비스 이용도 월등히 증가했다.

전자책은 2019년과 동월 대비 이용률이 평균 171.55% 증가했다.

624종을 보유 중인 오디오북은 스트리밍과 다운로드 횟수를 합하면 4,279건을 열람해 평균 7번의 회전율을 보였다.

올해 새로 도입해 오는 12월 31일까지 관외 서비스가 추가되는 학술정보서비스(DBpia)는 3분기 동안 1,002건의 다운로드와 2,081건의 검색수를 달성했다.

도서관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벗어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로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도서관은 3분기에 2,748명이 2,152권을 사우(시청)역과 구래역에서 안정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김포시에 거주하는 0~36개월 영유아에게 제공되는 북스타트 서비스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택배 서비스를 제공해 영유아 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소영만 김포시립도서관장은 “코로나 블루를 예방하는 기관으로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다양한 서비스 운영을 통해 시민들의 독서 생활화에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