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문화재단 ‘김포 역사문화 디지털아카이브’근현대 역사문화 구술영상 등 다양한 자료 제공

김포문화재단이 김포 역사문화 기록물에 대한 관리와 보존, 활용을 위해 ‘김포 역사문화 디지털아카이브’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김포문화재단은 2016년부터 김포의 공공 및 민간 문화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역사문화 관련 기록물들에 대한 DB구축 및 디지털화 작업을 꾸준히 실시해 중이다.

시민들이 편리하게 자료들을 검색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2018년 ‘김포 역사문화 디지털아카이브’ 웹사이트를 개설, 지난해에는 서버와 검색 소프트웨어 등을 구축하며 1차로 2,700여건의 DB자료 가운데 1,800여건을 공개하고 있다.

재단은 지자체 단위로 역사문화 관련 아카이브를 구축한 것은 전국적으로도 선도적인 사례라고 밝혔다.

김포 역사문화 디지털아카이브에는 도서, 문서 뿐만 아니라 사진, 영상, 구술자료 등 시청각류까지 다양한 형태의 기록물들을 제공하고 있다.

기존의 기록물들에 더해 새롭게 생산되는 기록물들이 지속적으로 등록되고 있다.

구술자료 가운데에는 김포의 근현대 이야기 구술영상 25편이 눈여겨볼 만 하다.

이는 재단에서 2016년부터 아카이브 구축사업과 함께 근현대 역사문화를 복원하기 위해 실시해 온 <김포 근현대 역사문화 구술채록사업>의 결과물로, 지역의 원로들과 토박이들을 대상으로 한 인터뷰를 각 3분~10분 분량의 동영상으로 편집한 것이다.

2016년 ‘김포 유적유물 이야기’, 2017년 ‘김포 행정변천 이야기’에 이어 2018년에는 ‘북변동 구도심 이야기’를 주제로 영상기록을 진행했다. 특히 관련 사진과 함께 지역 어르신들이 생생하게 들려주는 옛 이야기와 실제 경험담은 교과서나 책에서는 느끼지 못한 살아있는 지역 역사문화의 온라인 배움터가 될 것이다.

사진자료로는 현재 진행 중인 <김포의 옛 포구 사진·영상 공모전>이 완료되는대로, 수집된 사진들이 아카이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지속적인 자료 등록과 더불어 올해에는 아카이브 홈페이지 이용자의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아카이브 홈페이지 개선사업을 진행 중으로, 올해 말 완료되어 한층 업그레이드된 홈페이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포 역사문화 디지털 아카이브’ 도메인 주소는 archive.gcf.or.kr이며, PC와 모바일 모두 이용가능하다. 김포문화재단 홈페이지 내 아카이브 링크를 통해서도 접속이 가능하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