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보건소, 진드기 매개감염병․말라리아 등 감염병 예방 주의 강조

김포시보건소가 추수 등 농작업과 벌초, 등산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을 맞아 외출 시 긴 옷 착용, 귀가 후 옷 세탁, 샤워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9월~11월에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발생하며 1~3주의 잠복기후 고열, 오한, 근육통, 발진, 가피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 이후 고열, 구토 등 증상이 나타나며 치명율이 약 20%에 이른다.

진드기매개감염병(쯔쯔가무시증, SFTS 등)은 치료제나 백신이 없으므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최선의 방법이다.

가을철에 접어들었지만 말라리아 또한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중국얼룩날개모기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어 감염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