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장기패션로데오...중소벤처기업부 지정 '스마트 시범상가' 지정

장기패션로데오상가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진흥공단이 추진하는 ‘스마트 시범상가’ 지난 17일 사업지로 선정됐다.

스마트 시범상가는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IoT(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집중 보급해 소상공인의 경영․서비스 혁신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유통의 급격한 변화로 비대면, 디지털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장기패션로데오상가는 2003년 3월 김포 최초 패션아울렛타운으로 문을 연 이래 김포한강신도시에 아웃렛 부지가 편입됨에 따라 2008년 3월 신도시에 인접한 현재의 부지로 확장 이전하며 김포 최대의 아울렛으로 성장했다.

앞서 장기패션로데오상가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올 상반기부터 스마트 상가를 위한 TF팀을 구성하는 등 적극적 참여 의지를 보여 왔다.

장기패션로데오상가는 복합형 시범상가로 선정됨에 따라 상가 특성에 맞춘 스마트 기술과 스마트 오더 지원을 받아 상점가에 설치되는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해 상점 위치, 취급제품 및 지역 명소 등을 종합적으로 안내하게 된다.

스마트 기술은 VR․AR을 활용한 스마트 미러, 사이즈에 맞는 신발의 모형을 보여주는 풋 스캐너 등으로 경영과 서비스 혁신을, 스마트 오더는 모바일기기 등을 활용해 예약 및 현장 주문,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 지원한다.

스마트 기술은 점포당 500만 원(35곳), 스마트 오더는 점포당 35만 원(60곳)이 지원되고, 상점가에 설치되는 디지털 사이니지는 1억 원(2곳)을 지원, 최대 약 3억 원가량이 지원된다.

김포시는 이번 스마트 시범상가 사업 추진으로 4차 산업혁명 혁신 기술을 소상공인 골목상권에 도입해 대기업과의 기술 격차를 좁히고 코로나19로 감소된 매출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