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관광트렌드 개발사업' 의회에 발목...사업 효과 '글쎄'특정분야 재난지원금 성격 강해 vs 코로나 종식 대비 관광트렌드 변화 시도 지금이 적기

김포시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관광트렌드 개발을 위해 추진하던 여행업체 지원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시와 의회 등에 따르면 제3차 추경예산안 심의를 위해 지난 11일 열린 시의회 상임위원회(행정복지위)가 '김포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여행업 지원 사업' 예산 1억 원을 전액 삭감했다.

시는 맞춤형 상품 기획과 온라인 콘텐츠 제작 또는 예약시스템 등 홈페이지 기반 조성 등의 사업계획서 심사를 통해 50개소의 업체를 선정, 업체당 200만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수립해 예산안을 상정했다.

사업 추진은 지난해 발족한 김포시관광협회의 코로나 19상황에 따른 영업실태조사 결과, 관내 여행업체의 매출액이 지난해 대비 78%이상 감소해 200억 원 규모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는 조사결과가 반영됐다.

이 조사는 지난 6월 19일부터 26일까지 관내 여행업체 85개소를 대상으로 진행 돼, 조사대상 업체 대다수는 특화 상품개발 추진지원과 금전지원을 요청했다.

하지만 의원들은 "코로나 시대 모든 업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지원금 등이 지원 또는 지원예정인 가운데 여행업체 만을 지원하는 사업은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며 전액 예산 삭감을 의결했다.

행복위의 한 의원은 "이 사업 추진으로 설령, 관광트렌드가 변화한다 하더라도 모든 분야에서생산과 소비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 성과가 있을지 의문"이라며 "결국 특정분야에 대한 재난지원금 성격의 지원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 같은 우려 때문에 선정 업체가 먼저 경비를 집행하고 예산을 나중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단순히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 종식 후, 국내외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 맞춤형 관광 상품을 기획하고 개발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