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경기도일자리재단' 유치 실패,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사활정 시장 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 총력에도 10대 1 경쟁율에 녹녹치 않다는 분석도 나와 결과 예측 어려워

김포시가 경기도의 공공기관 북부권 이전 방침에 따라 응모했던 경기도일자리재단 유치에 실패하면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여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경기도의 산하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따라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2개 기관 유치 신청서를 도에 접수했다.

경기도는 지난 6월 경기교통공사 등 5개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김포시 등 경기북부 17지역을 대상으로 공모에 나서, 시는 지난달 일자리재단에 이어 이달 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전에 뛰어 들었다.

그러나 지난 20일 발표된 일자리재단 이전 입지선정 1차 심사에 탈락하면서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계획에 비상등이 켜졌다.

지난달 6일 시작돼 24일 마감된 일자리재단 이전지 공모는 연면적 4548㎡ 규모의 시설에 127명의 직원이 근무 중인 현재 부천시에 있는 재단 소재지를 이전하는 것.

이 공모에는 김포시를 포함해 9개 시군이 참여해 파주, 고양, 동두천, 양주, 용인, 의정부 등 6개 지역이 현장심사 및 2차 심사 대상에 올랐다.

시는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발표되면서 부시장을 단장으로 TF팀을 구성하고 신청사 건립으로 유휴 공간이 발생하는 현 통진읍 행정복지센터를 경기도일자리재단 입지 후보지로 확정했다.

입지 확정성과 함께 도내 두 번째,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공장수, 한강시네폴리스일반산단과 대곶E-City 추진 등 일하기 좋은 환경, 김포도시철도와 제1외곽순환고속도로 등 교통 및 행정 인프라를 등을 내세웠지만 서류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 서류심사를 앞둔 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거는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시는 일단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자신하는 분위기다.

용역을 거쳐 유치 신청서를 접수 할 정도로 정하영 시장이 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한 지역에 2개 기관 모두 유치가 어려운 상황에서 일자리재단 탈락이 오히려 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도 자신감으로 표출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 14일 마감한 환경에너지진흥원 공모에 이전 대상 공공기간 가운데 경쟁률이 가장 높은 10개 지역이 유치 신청서를 내면서 녹녹치 않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경쟁률이 높은 만큼 시민참여와 정치권까지 나설 정도로 유치전이 과열돼 결과 예측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경기도가 다음달 15일께 5개 기관 이전 부지를 동시에 발표하기로 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다.

한편, 지난달 27일 시작돼 이달 14일 공모접수가 마감된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은 오는 28일 서면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다음달 2차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 결과가 발표된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