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공정무역에서 찾다'김계순 의원 좌장 '공정무역 도시조성 정책토론회' 개최

김포시의회가 ‘공정무역 도시조성 추진 방안’ 마련을 위해 개최한 정책토론회 참석자들은 지역 공정무역 정착을 위해 법적 장치 마련과 지자체 지원에 한 목소리를 냈다.

김포아트아트빌리지 다목적홀에서 지난 5일 열린 토론회는 김계순 의원<사진>을 좌장으로 한국공정무역협의회 황선영 사무국장, 김포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권경숙 이사, 김포시사회적경제연대 사회적협동조합 김순희 상임이사, (사)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염은정 경기지부장, 김포농식품(주) 배효원 대표,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 이영희 공동위원장, 김태우 김포시 사회적경제팀장이 참석했다.

먼저 황선영 사무국장은 주제 발제를 통해 “법과 제도를 중심으로 협업하는 공정무역 마을 운동이 전 세계적 추세"라며 "공정무역의 가치와 맞닿을 수 있는 부분에 대한 고민에서 좋은 공정 무역도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정무역, 윤리적인 소비자가 세상을 바꾼다’라는 주제 발제에 나선 권경숙 이사는 “공정무역은 생산과 소비에 관련된 모든 사람이 거래기반의 동반자 관계"라며, “윤리적 소비를 통한 공정무역이 아동 노동력 착취와 환경오염 등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제도적 기반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제 발제에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 김순희 상임이사는 사회적경제와 공정무역 관계의 원칙과 가치가 유사하다는 것에 주목하며, “사회적 기업이 공공의 이익과 가치를 실현하며 공정무역 활동을 이끌어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은정 경기지부장은 “교육협동조합의 지역 연계사업을 통해 학생들과 함께 공동체 의식과 사회적공유경제를 생각하며 공정무역의 윤리적 가치를 실현해 가고 있다”며 학교 현장의 교육 필요성을 역설했다.

배효원 대표는 지역농산품과 공정무역의 융합사업인 로컬페어트레이드 사업 참여 경험을 통해 “제품 생산이나 판로의 지속성 확보를 위해 지방정부의 지원이 지속사업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공정무역 원료 가격에 대한 지원 또한 있어야 농업인과 상생하며 사업을 이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희 공동위원장은 공정무역마을 운동의 개념과 인증제도를 설명한 뒤 “공정무역마을 운동 활동은 다양한 주체들이 구체적인 목표를 가지고 참가해 각각의 역할에서 충실해야 성공한다”며, “지속가능한 공정무역마을 운동을 위해서는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해 인증 단계마다 목표를 조금씩 높여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태우 김포시 사회적경제팀장은 공정무역 활성화를 위한 계획을 소개하며 “올해는 시범사업 측면에서 접근했지만 지속사업이 될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날 좌장을 맡은 김계순 의원은 공정무역 소비가 일상생활의 한 부분이 될 수 있도록 김포형 모델을 만들기 위해 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