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마산동 지적재조사사업 추진...85필지 536,259㎡ 대상

김포시가 마산동 일원에 대해 지적재조사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적도상 경계와 현실 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발생하는 주민 간 분쟁 해소를 통해 불합리한 토지경계를 바로잡아 토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85필지(536,259㎡)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지적재조사사업은 100여 년 전 일제강점기에 낙후된 장비와 기술로 만들어진 종이지적을 최신 장비와 기술력으로 새로 측량해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사업이다.

시는 앞서 월곶지구 등 7개 사업지구에 대해 조사를 마쳤다.

지적재조사는 토지소유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 경기도에 사업지구지정 신청을 통해 진행돼 마산동은 지난달 30일 경기도지적재조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달 4일 지구지정이 고시됐다.

임동호 토지정보과장은 “잘못된 토지경계로 인한 이웃 간 분쟁과 재산권 행사에 따른 불편 해소를 위해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