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한강로 유치원 통학버스 화재 사고 '운전자의 초기 대응 빛났다'소화기 통해 자체 진화 시도, 화재피해 경감
   

지난 28일 오후 1시 40분께 한강로 신곡IC 부근 서울방향에서 발생한 유치원 통원 차량 화재가 운전자의 자체 진화로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화재는 운전자가 운행 중 이상을 느껴 차량을 갓길에 세우고 점검 하는 중 펑하는 소리와 함께 운전석 뒷바퀴 쪽에서 불길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60대의 차량운전지는 즉시 119에 신고 한 후 차량 내 비치된 소화기를 이용해 초기진화를 시도했다.

다행히 버스 내에 운전자 외에 탑승인원이 없었다.

소방서 관계자는 자칫 한강로를 지나는 차량으로 화재가 번질 수 있었던 만큼, 운전자의 발 빠른 대처가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소방서 측은 차량 왼쪽 뒷바퀴 브레이크 가열 및 손상 등을 이유로 발생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신고자가 초기진화를 하지 않았다면 화염이 연소 확대 되어 자칫 큰 피해로 확대 될 수 있었다”며, 각 가정과 차량 내 소화기 비치를 다시 한 번 당부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