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나무를 소비해서 숲을 가꿔요!”김포시, 목재 이용문화 확산 유도… 산림자원 선순환
   

김포시가 목재산업 활성화와 산림자원의 선순환체계 구축을 위해 목재 이용문화 확산과 이를 유도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970년대에 조성된 산림의 벌채시기가 도래해 벌채가 필요한 산림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목재가 소비되지 않으면 벌채와 조림이 중단돼 산림산업 선순환 체계가 무너지기 때문에 지방정부의 선제적 대응이 더욱 중요해 지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목재이용 홍보와 소비를 위한 목공예 체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약 만 명의 인원이 김포시의 태산패밀리파크를 찾아 목공예 체험을 하는 등 시민의 호응 역시 뜨겁다.

시는 또 목재의 효율적 이용 및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벌채 산물을 활용해 산림에 시설물을 조성하는 등 목재를 활용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 중이다.

서승수 김포시 공원녹지과장은 “나무는 생장하면서 탄소를 흡수하고 제품 이용 시 탄소를 고정하며 폐기 때 탄소를 방출해 탄소 총량을 변화시키지 않는 탄소중립 재료”라며 “기후변화 대응에 적합한 재료인 목재의 사용을 활성화 하기 위해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