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장애인 전용구역 주차위반 방지, 자동화 시스템' 설치해야오강현‧배강민 의원 발의 '주차장 개정 조례안' 가결

김포시청사 등 공공시설을 시작으로 장애인 전용구역 주차위반 방지를 위한 자동화 시스템이 설치된다.

시의회는 지난 17일 제203회 제2차 본회를 열어 오강현‧배강민 의원이 공동 발의한 '김포시 주차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가결했다.

장애인전용 주차위반 방지를 위해 통합(원스톱)자동시스템 도입 근거를 담은 개정조례안 시행에 따라 공공시설을 시작으로 시 전역으로 이 시스템 설치가 가속화 될 전망이다.

이 시스템은 전용구역에 진입하는 차량번호를 센서가 감지한 뒤, 행정자료와 대조해 주차 가능 여부를 안내하는 방식이다.

오강현‧배강민 의원은“자동화 시스템 도입은 단속보다 전용주차구역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데 중점이 있다”며“앞으로도 생활 속 개선할 사항들을 찾아 시민편의를 높이는데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김포시 장애인전용구역 주차위반 적발건수는 6,283건으로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주차 안내뿐만 아니라 위반차량에 대한 과태료 부과까지 한 번에 처리하게 돼 민원처리와 행정력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