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박상혁 의원, ‘실수요자에 규제지역 지정 전 대출규제 적용’환영,7.10 부동산 대책 ‘세심한 안심 대책' 주문

박상혁 국회의원(사진. 김포시을)이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국토교통위 부동산 대책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실수요자들이 보호 정책을 체감할 수 있는 세심한 안내와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 10일 △무주택 실수요자에게 규제지역 지정·변경 전 대출규제 적용 △LTV 10% 가산 요건 완화 △생애 최초 주택 취득세 감면 혜택 확대 등 무주택 실수요자를 보호 방안 등이 포함된 부동산 추가 보완책을 발표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서는 우려했던 6.17 부동산 정책 후속 대책으로 논의됐던 김포·파주시에 대한 추가 규제지역 지정은 없었다.

박상혁 의원은 앞서 지난 6월 29일 국회 국토위 당시 김현미 장관에게 김포시 추가 규제지역 지정 반대와 무주택 실수요자 보호 강화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전달한데 이어 또 지난 7일 김주영 의원(김포시갑)과 국토교통부와 금융위원회에‘김포시 조정대상지역 지정 검토 재고 요청 건의문을 발송한바 있다.

박상혁 의원은 7.10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집값 안정과 서민 주거 복지 강화를 위한 대출 규제 등은 필요하지만, 집 한 채가 전 재산인 서민들과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위한 제도의 수정·보완 과정을 잘 챙겨 나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서도 박상혁 의원은“이번 7.10 대책에 포함된 종부세 최고 세율 6%가 적용되는 경우는 실제로 20가구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서민들은 세금폭탄·실효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다”며 “과표구간 세분화 등 실수요자 안심을 위한 세심한 대책과 안내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