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도정>경기도, 화상상담 서비스로 수출길 연다코로나19 대응 디지털무역상담실 운영, 도내기업과 해외바이어 간 수출상담회 개최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해외 바이어와 실시간으로 원격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상담실(Digital Trade Lounge)’을 새롭게 설치하고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지원한다.

도는 코로나19로 해외진출이 어려워진 수출기업을 위해 지난 3월 기업현장 체감도 조사를 실시했고, 비대면 해외바이어 상담이 필요하다는 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온라인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게 됐다.

이에 도는 경기글로벌R&DB센터에 8개 부스로 구성된 화상상담장을 설치했다. 또 해외에서도 화상상담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상하이, 뭄바이 등 14개의 경기비즈니스센터(GBC)에 화상 시스템을 마련해 기업과 바이어가 직접 만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수출상담이 가능하게 됐다.

도는 이날 디지털 무역상담실에서 처음으로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해외 GBC를 통해 섭외된 중국, 태국, 미국, 인도 등 9개 국가에서 해외 바이어들이 화상상담에 참여해 도내 20개 중소기업과 열띤 1:1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을 벌였다.

화상 상담은 도내 중소기업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디지털무역상담실 또는 기업 사무실이나 자택에서 진행할 수 있다. 도는 해외바이어와 화상으로 연결해 주고 중간에 통역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하반기에는 국내기업 800개사와 중국, 인도 등 해외바이어 1,900개사를 대상으로 화상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의 화상상담 수요가 증가하면 도내 권역별로 화상 상담장을 늘릴 방침이다.

디지털 무역상담실을 활용한 화상 수출상담회 정보 확인은 이지비즈 사이트(www.egbiz.or.kr)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통상진흥팀(031-259-6139) 또는 경기도청 외교통상과 통상진흥팀(031-8008-2461)으로 문의하면 된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