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시민사회단체, “사과 대신 갑질하는 공무원 감싸는 김포시”진정에 따른 감사로 징계받은 공무원, 진정서 낸 전 임기제 공무원 고소 놓고 시민단체 반발

진정에 따른 감사로 징계를 받은 김포시청 고위직 공무원이 이를 문제시 한 퇴직 임기제 공무원이 SNS에 올린 글을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고발 한 것을 두고 시민사회단체가 가세하면서 이들의 행적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포시에 따르면 지난 2월 A과장으로부터 상습적인 인격모독과 성희롱 등의 괴롭힘으로 정신적 피해를 입고있다는 진정서가 국민신문고를 통해 시에 접수됐다.

진정인은 A과장과 각각 2017년 9월과 2018년 4월부터 2019년 7월까지 함께 근무하다 퇴직한 임기제 공무원 B씨 등 2명.

이들은 A과장의 전횡이 있은 시기와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적시한 자료와 함께 제출한 진정서를 통해 A과장이

행사 참석 인원수를 부풀려 예산을 부당사용하거니 부당한 업무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시는 이에 따라 감사에 착수해 일부 사실을 확인하고 경기도 인사위원회에 징계의결을 요구했지만 위원회는 공무원 징계 가운데 가장 낮은 '견책' 을 의결해 지난 3월 시에 통보했다.

징계를 의결할 때 징계자 소행과 근무성적, 공적, 뉘우치는 정도 등을 고려토록하고 있는 '지방공무원 징계 및 소청 규정'에 따랐을 것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

하지만 징계의결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였던 이 문제는 A과장과 시 고위층과의 유착에 의한 솜방망이 감사 논란에 이어 B씨가 SNS에 올린 글을 두고 A과장이 경찰에 고소장을 내면서 논란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당장 '시민의 힘' 창립준비위원회는 지난 12일 김포시청에서 B씨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15일부터 김포시청 정문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통해 공무원의 시민 고소 건에 대한 시장의 입장 표명과 A과장의 사업예산 조작ㆍ허위 보고에 대한 시의회조사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들은 "시가 예산 사용 등의 문제는 제외하고 음주와 폭언 등 경미한 사안에 대해서만 감사에 나서 A과장의 지속 가능한 창조적 갑질 기반을 만들어 줬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으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데 대해 사과 없이 명예가 훼손되고 모욕을 당했다고 고소하는 A과장의 갑질 횡포에 분노한다"며 "A과장이 대시민 신뢰도를 추락시키는 뇌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의 힘'은 또, "이번 일을 바로 알려 공무원의 갑질 횡포로 인한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청렴·신뢰의 공직문화 정착을 위해 사태 해결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과장은 앞서 언론 인터뷰를 통해“사실여부와 시시비비를 가리기 위해 법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법원에 소장을 내려한다”며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밝힌바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