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운양고 허준호 군, 제1호 국가대표 장애인승마 국가대표 발탁지난해 10월 열린 선발전서 뛰어난 기량 선보여 국가대표 선발 명단에 첫 번째 이름 올려
   

운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허준호(2년. 사진) 군이 장애인승마 국가대표로 선발돼 세계선수권대회 및 패럴림픽에 태극기를 달고 출전하게 됐다.

대한장애인승마협회는 지난해 10월 열린 1, 2차 선발전에 출전해 뛰어난 기량을 선보인 호준호 군 등 3명을 지난 20일 장애인승마 국가대표로 선발했다.

허 군은 이 중 최고점을 받아 국가대표 선발 명단에 첫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앞서 허 군은 지난해 9월 전주시에서 열린 제5회 '전주기전대학 총장 배 전국장애인승마대회'에서 그레이드3에 출전해 4연패를 달성하면서 국가대표 발탁 가능성을 예측하게 했다.

뇌병변 장애로 인한 우측 편마비로 오른손과 다리의 강직으로 사용이 자유롭지 않은 허 군은 초등학교 3학년 때인 2012년 처음 말고삐를 잡기 시작했다.

이어 1년만인 2013년 '대한장애인 승마대회'(마장마술 속보) 부문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는 등 그동안 각종 국내 장애인승마대회에 출전해 실력을 인정받아 왔다.

장애인승마를 시작한 지 9년 만에 국가대표에 선발돼, 제1호 국가대표 타이틀을 쟁취한 허 군은 "멈추지 않고 세계인과 당당히 겨룰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실력을 키워 가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