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기센터, '벼 신품종 육성'김포금쌀 경쟁력 강화...외래품종 대산 국내품종 대체
   

김포시농업기술센터가 김포 쌀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청 등 관내에서 많이 재배되는 벼 외래품종을 국내품종으로 대체하기 위한 벼 신품종 육성 실증 시험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센터는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과와 경기도농업기술원 도움을 받아 최고품질 선정시험 9품종, 우량계통 적응성 검정시험 9품종 등 18품종을 재배해 김포에 적합한 중만생종 벼를 선발 보급할 계획이다.

이는 김포의 주력 품종인 추청의 경쟁력 약화에 따라 국내 육성 신품종 도입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센터는 유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최소 1년에서 길게는 3년에 걸쳐 김포에 맞는 벼 품종을 선발해 농협RPC 등 가공센터와 연계해 신품종 벼 재배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두철언 농업기술센터소장은“김포금쌀의 경쟁력 강화와 농가소득 향상은 물론 소비자 만족도 향상에도 기여하도록 실증 시험포 운영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