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4월 1일부터 시내버스 한시적 감차 운행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인한 이용객 감소 대응

김포시가 4월 1일부터 49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562대의 버스 중 20개 노선 97대를 한시적으로 감차운행 한다고 31일 밝혔다.

코로나19 발생 후 거리두기, 외출자제 등으로 인해 지난 1월부터 이달 30일 현재 버스이용객이 34%가 감소한데 따른 조치다.

대신 시는 출퇴근 집중 배차로 감차 운행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개학과 출·퇴근 등 상황 변동에 따른 이용수요에 맞춘 버스 투입을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수요가 증가하는 경우 운수업체 협의를 통해 즉시 감차대수를 재조정 할 계획이다.

김광식 대중교통과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시내·마을버스를 매회 차내 소독과 손 소독제 비치 등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불가피하게 시내버스 감차를 시행하지만 향후 코로나19 상황 및 개학 등을 고려해 정상 운행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