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구래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은 얼굴 없는 기부 천사
   

구래동행정복지센터에 지난 20일 한 여성이 동전이 가득 담긴 묵직한 가방을 두고 갔다.

가방을 두고 간 여성은 확인할 수 없었으며, 이후 구래동 맞춤형복지팀 직원들은 동전을 기탁금 입금을 위해 1원부터 500원까지 분류 작업을 했는데 분류작업 중 1970년대 동전들도 많이 나와서 기부자가 상당히 오랜 기간 모아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전은 총 276,050원으로 경기공동모금회(김포복지재단)로 입금처리 됐으며, 관내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될 예정이다.

임산영 구래동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오랫동안 모아 온 동전을 따뜻한 마음으로 기부하셨을 익명의 기부자께 감사드리며, 그 마음을 어려운 분들께 잘 전달하고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