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김포농기센터, 논에서 밭작물 이모작 실증실험 착수드론 이용, 보리, 귀리 논에 파종...6월 수확 후 확대여부 판단
   

김포시농업기술센터가 드론을 이용한 논에서의 밭작물 재배 효율성을 살피기 위한 실증실험에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농기센터는 지난 2월 말부터 3월 17일까지 12ha 논에서의 밭작물 재배 효율성을 확인하기 위해 드론 농기계를 이용해 귀리와 찰 쌀보리를 파종했다.

이번 실증실험은 쌀값 하락에 따른 농가소득 증대와 농지매립에 따른 농지 감소 문제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밭작물연구회와 관내 드론 전문 업체 ㈜화연 지원으로 실시됐다.

시험에 제공된 논 가운데 통진읍 도사리, 양촌읍 누산리, 월곶면 고막리의 약 2ha의 논에는 드론을 이용해 밑거름시비, 파종, 약제 살포가 함께 시도됐다.

농약 대신 보리와 귀리 씨앗을 싣고 지상을 떠난 드른은 프로펠러의 하양풍을 이용해 씨앗을 공중에 살포하는 흩어 뿌림 방식으로 씨앗을 파종했다.

드론 작업을 참관한 김포시밭작물연구회 이종영 회장은 “봄재배 작업이 관행보다 일손을 줄일 수 있다면 논에서 이모작 재배로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을 것 같다"며 "수확량이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오는 6월 수확 여부를 확인한 뒤 논에서의 드론을 이용한 밭작물 재배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관계자는 "이번 실험은 궁극적으로 작업시간 단축과 노동력 절감 효과가 있는 드론을 활용해 벼 단일재배만 해오던 논을 이용해 밭작물 이모작 생산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농가소득을 증대를 위해 기술 확보와 함께 가공기술 개발에도 관심을 갖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