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푸른솔중 교사, 손수 만든 마스크로 동료 사랑 실천
   

푸른솔중학교에 근무하는 한 교사가 마스크를 제작해 동료직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주인공은 김정희 교사. 김 교사는 시간을 내 만든 마스크를 학교 전체 교직원 56명과 학교 청결을 담당하는 청소원들에게 마스크를 전했다.

김정희 선생님은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상황에 푸른 솔 교육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마스크를 만들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서로 도우며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마스크를 직접 전달 받은 청소원분들은 “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인데 이런 나눔을 받게 되니 큰 힘이 난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성경모 교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착한 나눔’을 실천해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리며, 이러한 응원과 긍정의 메시지가 현 상황을 타개해 나갈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하며 “서로 도우며 위기 극복에 동참하는 푸른솔중학교 교육 가족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