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市, 코로나 19 위기 소상공인 특례보증 공동출연 협약

김포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을 위해 지난 10일 하나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특례보증 공동출연 협약을 체결했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이란, 업체 당 2천만 원 이내로 금융기관에서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시는 이번 협약으로 하나은행 출연금 3억 원을 유치해 기존 자금 외 6억 원의 매칭출연을 이끌어내 보증규모 60억 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아울러 시는 대출이자를 지원하는 소상공인 운전자금 추가 지원 대상 기준에 코로나19 피해기업(피해사실 신고기업)을 추가해 지원할 계획이다.

특례보증 시 발생하는 보증수수료(대출금액의 1%)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특례보증료도 1회에 한해 지원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김포시 일자리경제과(980-2563), 하나은행 김포지점(981-1111), 경기신용보증재단(1577-5900)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