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경기도 첫 준공영제 버스 '김포시 달린다!'한강신도시와 북부권 주민 시도5호선 거쳐 서울까지 편리하게 이용
   
 

김포시가 한강신도시와 통집읍에서 각각 서울 당산역까지 운행하는 경기도형 준공영제 첫 번째 노선인 G6001과 G6003번 버스가 1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준공영제 노선은 경쟁입찰제방식으로 선정된 운수업체에게 5~9년간 한정면허로 노선운영권을 주는 방식으로 경기도와 시가 적자부분 일부를 해소해 안정적으로 노선 운영을 보장하게 된다.

준공영제 노선인 만큼, 이용편의를 위해 좌석의 앞뒤거리가 넓은 리무진버스가 투입되고 USB충전포트, 공공와이파이는 물론 친절한 기사의 고품질의 대중교통 서비스가 제공된다.

노선별로 G6001번은 구래동 호수마을 5단지에서 출발해 장기동 센트럴자이, 걸포북변역, 사우역을 지나 당산역까지 왕복하며, G6003번은 매수리마을(통진읍 마송리)에서 출발해 누산삼거리, 사우역을 지나 당산역까지 각각 1일 42회씩 운행한다.

첫차를 시승하고 차량 준비상황을 점검한 정하영 김포시장은 “처음 도입한 경기도형 준공영제를 앞으로도 지속 확대하여 도시철도와 함께 더욱 편리한 대중교통 체계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준공영제 노선을 포함한 김포시 모든 시내버스에 대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1회 운행 종료마다 버스 손잡이 및 기둥을 소독하고 탑승 입구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