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국토부 'GTX-D' 노선 신설 검토 속도 낸다홍철호 의원, '국토부 '철도망 확대 따른 신속한 검토 추진 보고'

국토교통부가 GTX-D(서부권 광역급행철도)노선 신설에 대한 검토에 착수한다.

미래통합당 홍철호 의원(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지난 27일 국토교통부가 ‘광역 교통 인프라 확충’과 ‘철도망 확대에 따른 이동속도의 획기적인 제고’를 위해 GTX-D 노선의 신설 검토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홍철호 의원은 지난해 11월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에게“서부권 광역급행철도 노선 시점에 ‘한강신도시를 포함한 마송 등 김포 북부 지역’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최기주 위원장은 당시“김포 노선을 종합적으로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해 10월 31일 '광역교통 2030' 계획을 발표하면서 “광역급행철도(GTX) 수혜범위 확대를 위해 서부권 등에 신규 노선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홍철호 의원은 “올해 하반기 확정될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상 GTX-D 김포 노선이 포함돼 김포 한강신도시와 북부 5개 읍면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교통인프라가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