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도내 일곱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나와구래동 거주 부부, 대구 친척 결혼식장 다녀온 30대 부부 부인에 이어 남편도 확진

김포지역에서 경기도 내 일곱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김포시는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16개월 된 자녀와 함께 친척 결혼식 참석을 위해 대구를 방문했던 구래동에 거주하는 A씨(34) 부부가 20일 오후 6시 질병관리본부의 2차 확진 검사결과 최종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21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앞서 이들 부부 중 부인 B씨(33)는 지난 18일 오후 8시께 집에 도착한 뒤 19일 기침과 인후통으로 집 근처의 한 의원을 방문해 접수대에서 선별진료소가 있는 지역병원으로 가도록 안내 받고 오후 6시 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를 받았다.

이어 다음날인 20일 오후 6시께 1차 양성판정이 확인된데 이어 질병관리본부의 2차 확진검사결과 이날 오전 최종 확진자로 판정돼 명지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 중이다.

무증상이었던 남편 A씨도 검사결과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고 이들과 함께 대구를 방문했던 자녀는 음성으로 자가 격리된 상태다.

B씨가 처음 방문했던 지역 의원은 이날부터 진료를 잠정 중단했다.

시는 브리핑을 통해 이들 부부는 1시간 30분 정도 결혼식장에 머물렀고 이 예식장에 31번 환자가 머물렀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브리핑을 진행한 정하영 시장은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과 경기도 역학조사관, 감염병지원단을 투입해 이들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확인과 함께 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의응답을 통해 정 시장은 "이들은 신천지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관내 신천지교회가 운영 중인 일부 예배당이 폐쇄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A씨가 다니고 있는 직장으로 알려진 고양 일산에 있는 이마트타운 킨텍스점은 이날 직원 한명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임에 따라 선제적 예방조치 차원에서 임시 휴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궁금증을 불러 왔던 A씨 부부의 김포도착 후 동선도 파악됐다.

이들 부부는 대구에서 돌아 온 뒤, 마스크를 착용하고 남편 A씨의 승용차를 이용해 19일 관내 의원에 이어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지역병원을 함께 찾았다.

남편, A씨는 그 동안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직장이 있는 일산까지 출퇴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