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코로나-19' 경제 대응 소상공인 간담회 열려
   

김포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따른 경제 대응을 위해 지난 14일 소상공인연합회와 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의견을 들었다.

이재국 경제국장 주재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한기정 일자리경제과장, 서경숙 김포시소상공인연합회장 등 9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소상공인연합회 임원들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매출감소 등으로 인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교환됐다.

이재국 경제국장은 “소상공인에 대한 특례보증 확대, 김포페이 특별할인기간 연장, 지방세 감면 등 대응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발생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특례보증규모를 50억 원 증액한 총 80억 원을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역 상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454억 원 규모로 발행하는 김포페이의 10% 특별할인 기간 연장 등을 통한 소비 촉진 방안도 추진 중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