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설 연휴에도 국민의 생명을 지킨 해병대 간부김포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부상자 신속 구조
   

해병대 2사단 백호여단에서 근무 중인 한문탁 중사(34.사진)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한 대응으로 시민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한문탁 중사는 지난달 26일 통진읍 일대에서 요란한 굉음과 함께 승용차가 가드레일에 충돌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즉시 사고 현장으로 뛰어간 한 중사는 먼저 환자와 차량 상태를 확인했다.

사고 차량은 앞 범퍼가 완전히 파손되고 에어백이 터진 가운데 운전자인 중년 여성이 차에 끼인 채 쓰러져 있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한 중사는 사고자의 호흡과 의식 상태를 확인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경찰과 구조대 신고를 부탁하고 침착하게 차량의 시동을 끄고 차량 내 좌석을 조정해 공간을 확보한 뒤 사고자를 안전한 지역으로 옮겼다.

이어 다른 차량에 의한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에서 차량 이동을 통제했다.

이후 구조대원과 경찰이 도착하자 당시 상황과 부상자 상태를 설명하고 상황을 인계했다. 한 중사는 사고자가 병원으로 이송되는 것까지 확인한 뒤 조용히 현장을 떠났다.

한 중사의 선행은 사고자의 자녀가 국민신문고에 감사의 글을 올려 오리면서 부대에 알려졌다.

사고자의 자녀는 “의식 확인과 적절한 위기 대처 덕에 무사히 (어머니가) 이송될 수 있었고, 덕분에 건강히 회복 중에 계십니다.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고자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사고 현장에 두 발로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마치 내 가족처럼, 한문탁 중사님께서 보여주신 순간의 판단으로 2차 사고를 피할 수 있음에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문탁 중사는 “눈앞에 일어난 사고를 보고 사고자를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해병대 간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