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장기동 지하매설 상두도관 잇단 파열사고로 주민 불안

김포시 장기동에서 잇따라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권이 터지는 사고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장기동 가현초등학교 인근 상업지역에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 관로가 터지면서 이 일대 주변이 물바다로 변했다.

파열된 상수도관은 인근 배수지(운유)에서 가정으로 수돗물을 공급하는 직경 100㎜ 상수도관이다.

김포시는 사고지점 통행을 통제하고 긴급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일에도 이날 상수도관이 파열된 지점에서 멀지 않은 A아파트 앞 6차선 도로 지하에 매설돼 있던 350㎜ 수도배관이 터진 데 이어 6일에는 인근 상가 앞 6차선 도로에서 700㎜ 수도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는 장기동에서 상수도 파열사고가 잇따르자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시 관계자는 "6일 발생된 상수도관 파열사고 구간은 시가 직접 관리하는 곳으로 확인결과 동파로 인한 이음부 훼손에 따른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면서 "앞서 3일 발생한 파열지점은 아직 시공사로부터 인수인계가 안 된 구간으로 파이프 자체가 파열된 것으로 추정돼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장기동 일대 개발시점을 고려할 때 세 곳 모두 수도관 노후화로 인한 사고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