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정성표 김포시을 예비후보 '교육지원재단' 설립으로 공교육 정상화기관통합과 예산전용으로 큰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진행 가능
   

더불어민주당 정성표<사진> 김포시(을)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가 '교육지원재단' 설립을 통해 김포시를 공교육의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40만이 넘어선 김포시의 평균연령이 38세로 타 지역보다 젊어 학부들의 기대에 걸맞게 공교육의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며 "공교육이 변화해야 김포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며 공교육 신뢰회복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육지원재단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교육지원재단은 산재해 있는 교육 관련 기관 및 기능을 통합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유아부터 노년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교육관련지원 사업을 재단에서 원스톱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양한 관련 단체의 통합이기에 예산이 더 들어가지는 않는다"며 "이미 혁신교육지구 지정을 위해 잡힌 비용을 전용하면 비용 걱정 없이 진행할 수 있다”라며 교육지원재단의 성공을 자신했다.

열린우리당∙민주통합당 정책실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정책수석을 거친 정성표 예비후보는 지난해 12월 30일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 등록 후 매주 1~2회 공약을 꾸준히 발표해 오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