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도정>비수도권에서 수도권 유입 4가구 중 1가구 경기도 선택비수도권과 수도권의 순이동가구, 서울 75.5%, 경기도 23.3% 차지

경기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경기도 가구이동과 유입가구 특성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수도권과 비수도권간 순이동 가구수가 2018년 기준 65,633 가구로 수도권으로의 전입이 높았다고 밝혔다.

이 중 서울이 49,575 가구, 경기도가 15,320 가구, 인천이 738 가구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수도권 전입과 전출이 각각 89.2%, 91.9%로 약 90%대를 이루고 있으며, 수도권-비수도권은 약 10%의 전출입이 이루어졌다.

경기도는 과거보다 서울에서의 전출입이 감소하고 경기도 내에서의 이동이 활발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도 시・군의 전출입 규모는 수원시, 성남시, 용인시, 고양시, 부천시 등 대도시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최근 화성시 등 신도시 건설이 활발한 지역에서 전입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유입 가구 특성으로는 1인 가구 이동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는 점.

전국 평균이 60.6%인 가운데 서울 64.9%, 경기도는 이보다 낮은 54.9%다. 유입 가구주 연령대는 전국이 30대, 40대, 20대, 50대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20대 비율이 가장 커 청년층 가구 이동이, 경기도는 30대, 40대, 50대 순으로 나타나 중장년층 가구 이동이 많다.

이동 사유로는 전국의 경우 주택, 직업, 가족, 교통 순으로, 경기도도 이와 같다.

1인 유입 가구의 경우 주택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고, 직업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입 가구주의 연령별 이동 사유를 살펴보면 20대의 경우 전국/서울/경기도 모두 직업, 주택, 가족 또는 교육(서울) 순으로, 30대 이상은 주택, 직업, 가족, 교육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주택 비율은 높아지고 직업 비율은 낮아지는 현상이다.

경기도 시・군별 유입 가구 특성을 관외이동 중심으로 분석한 결과, 1인 관외이동 가구의 경우 규모는 대도시, 비율은 경기도 외곽 시・군이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중 특히 50대 관외이동 가구주 비율이 높은 시・군은 가평군, 양평군, 여주시로 나타났다. 경기도 관외이동 사유로는 주택, 직업, 가족, 교통, 교육 순이며, 직업 비율이 1순위인 곳은 13개 시・군으로 연천군, 이천시, 평택시, 포천시, 오산시 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