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철도 개통 따른 3차 대중교통 노선 개편광역급행버스 확충, 한강이음버스 신설, 마을버스 공영제 시범운행 및 전기자전거 공유시스템 도입

김포시가 각각 통진읍과 한강신도시를 기점으로 서울 당산역까지 운행하는 광역급행버스 노선을 신규 유치하고 한강신도시와 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역사 간을 순환운행하는 이음버스를 운행한다.

시는 김포도시철도 개통 후 시민 출퇴근 편의를 위한 대중교통 노선 3차 개편 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오는 3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갈 3차 개편 안은 지난해 9월 도시철도 개통에 따른 2차 노선 개편에 대한 후속 조치로 6개월간 운행된 도시철도 이용 상황에 대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시는 먼저 오는 22일부터 한강신도시를 순환하는 한강이음버스를 시범 운행한 뒤, 3월부터 4대에서 6대로 운행버스를 늘려 본격 운영한 뒤, 내년부터 이 노선을 공영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 오는 3월 1일부터 통진~48국도~북변역~당산역을 운행하는 G6003번과 호수마을(한강신도시)~센트럴자이~걸포역~사우역~시도5호선~당산역을 운행하는 G6001번을 신규 유치해 각각 6대씩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어 7월부터 풍무동~풍무역~풍년마을~시도5호선~당산역~영등포 구간을 운행하는 G6002번 노선과 학운초교(양촌읍)~센트럴블루힐~센트럴자이~모담마을~DMC구간을 운행하는 8602번 노선에 각각 6대와 8대의 버스를 배치할 계획이다.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대한 방안도 담게 된다.

소외지역 노선의 마을버스를 시가 위탁 운영하는 마을버스를 공영화하고 지난해 7월부터 7개 마을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돼 현재 22개 마을로 확대된 1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이음택시 운행 마을을 확대할 방침이다.

정하영 시장은 "도시철도가 개통된 후 하루 6만 명씩 이용하는 등 김포시에 획기적인 교통변화와 새로운 풍속도가 펼쳐지고 있지만 역까지의 접근성을 더 높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기자전거 공유시스템을 도입해 역까지 쉽게 도달할 수 있게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