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한강선 건폐장 이전 없이 추진 가능성 열려박원순 서울시장 5호선 경제성 확보위해 '방화와 신정차량기지 동시 이전 추진계획 밝혀'

김포한강선(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이 서울시가 추진하는 지하철 2호선 신정차량기지 이전사업에 따라 건설폐기물처리장(서울시 방화동)과 관계없이 추진될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김포시갑)은 지난 2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있은 당정 간담회에서 서울시가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안에 대한 경제성(B/C) 확보를 위해 방화와 신정차량기지(서울시 양천구)를 동시에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서울지하철5호선 연장 및 방화·신정차량기지 이전을 위한 당정 간담회’로 김두관 의원과 박원순 시장,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 신동근 의원(인천 서구을), 금태섭 의원(서울 강서구갑), 황희 의원(서울 양천구갑) 등이 참석했다.

서울시는 이날 간담회에서 지하철5호선을 연장하되 지하철 2호선 신정차량기지와 5호선 방화차량기지의 동시 이전을 위해 김포시와 인천시 등 다양한 지역을 후보지로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을 실시하겠다는 계획을 설명했다.

김두관 의원은 "서울시가 방화 차량기지와 신정차량기지를 동시에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5호선 연장의 최대 걸림돌로 작용했던 경제성 문제 해결을 위한 것"이라며 "신정차량기지 이전이 동시에 추진되면서 김포한강선이 건폐장 없이 유치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열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5호선 연장에 따른 경제성 확보를 위해 그 동안 건폐장과 방화차량기지의 동시 이전 방침을 고수해 왔다.

김두관 의원은 "방화·신정차량기지 이전을 통해 경제성이 높아진다면 김포한강선 유치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정부계획에 포함된 김포한강선과 인천2호선 김포·GTX-A 연장을 법정계획에 반드시 반영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포한강선은 서울지하철 방화역에서 인천 검단을 거쳐 김포 누산간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2030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구상안에 포함됐지만 경제성 확보 방안으로 건폐장 이전문제가 급부상하면서 지역사회에서 적지 않은 논란이 제기돼 오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신정차량기지를 없애고 2호선과 원종홍대선의 공동 차량기지를 시 외곽이나 경기도에 세우기 위해 지난해 타당성 조사 용역을 의뢰한 바 있다.

그러나 경제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방화차량기지와 동시 이전방안으로 선회에 신정차량기지 이전을 재추진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