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치매안심센터, '경기도 치매안심마을사업' 평가 우수기관 선정
   
 

김포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지난 10일 수원 호텔리츠에서 열린 2019년 경기도 치매관리사업 발전대회에서 치매안심마을 사업부문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경기도지사 기관표창을 수상했다.

경기도는 46개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를 대상으로 2019년도 치매관리사업 평가를 실시해 치매관리사업과 치매안심마을사업 등 2개 부문에 걸친 우수기관을 선정했다.

치매안심마을사업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내가 사는 곳에서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원하는 사회활동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치매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김포시 치매안심센터는 2018년 양촌읍 양곡 휴먼시아8단지 제1호 안심마을에 이어 올해 하성면 전류리를 제2호 안심마을로 지정헤 매주 1회 주민들의 치매예방․인식개선을 위한 인지강화교실과 통합건강증진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민·관 치매운영위원회 구성, 치매파트너․치매안심리더 양성을 위한 교육, 청춘꽃밭 만들기 등 치매친화적 환경조성, 치매극복 선도학교 학생들의 치매예방․인식개선 캠페인 등 각종 사업을 실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강희숙 보건소장은 “큰 상을 받게 돼 기쁘며, 앞으로도 치매관련단체 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 기반을 다지고 보건복지 분야 지역자원연계 서비스를 활성화해 치매가 있어도 안심할 수 있는 지역사회 환경조성을 위해 김포시 치매안심센터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