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소방서, 119수호천사 월곶여성 의용소방대
   

수도권 서북부 최 전방지역인 월곶면에 119수호천사들이 활발한 소방 활동으로 119행정의 손길이 미쳐 닿지 않는 전방의 사각지대에서 생명보호 활동을 벌이고 있어, 주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포소방서 월곶여성의용소방대 고재임 대장을 비롯한 여성의용소방대원들은 군인들이 출입통제를 하고 있는 민통선을 지나야만 출입할 수 있는 최전방 지역을 방문해 119소방행정의 손길이 부족한 마을주민들을 대상으로, 화재 시 인명피해예방을 위한 단독형화재감지기 설치를 권장하고 있다.

특히 교통편이 쉽지 않아 병원 가기가 쉽지 않은 최전방 주민들에게 심폐 소생술을 강습하며 생명존중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고재임 대장은 “최북단 마을 주민들에 대한 안전 확보는 동네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의용소방대원들의 사명”이라며 앞으로도 전방지역의 안전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