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통진中 어울림반, '경기도 보치아 제패'

통진중학교 어울림반(특수학급) 학생들이 지난 15일 경기도 서수원 칠보체육관에서 열린 '2019 경기도 교육감기 장애학생 스포츠클럽 보치아대회'에서 초,중,고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전부터 결승전까지 초, 중, 고, 특수학교 등 어느 학교를 만나던지 큰 점수차로 경기마다 승리하며 보치아 관계자들의 관심도 함께 받아 경기도 보치아 전망을 밝게 해주었다.

송영수 특수교사는 “우리반 학생들이 하나가 되어 열심히 연습한 결과"라며 "장애 학생들은 목적지에 조금 느리고 천천히 갈 뿐 누구보다 더 정확히 가고 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지금과 같은 결과를 얻기까지 적극적으로 환경을 만들어주고 지원해 주신 교장 선생님과 김포시 장애인체육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송 교사는 2009년부터 통진중학교에 근무하며 장애인 탁구선수를 발굴하고 지도하여 3명의 학생을 청각 장애인탁구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성과를 이루어 냈다.

장애인 축구 경기도 대표선수 및 실내 조정선수를 발굴해 전국대회에서 우승을 하게하는 등 장애인 체육에 많은 관심을 가져 학생들이 잘하는 분야를 적극 발굴하는데 헌신의 노력을 하고 있다.

한편, 통진중 어울림반 학생들은 지난 4월 김포시장기 장애인 보치아대회에서 개인전 1위, 지적부 2위을 차지한데 이어 5월 양주시장배 대회에서 청소년 개인전 1위 및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