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평화시대, 한강하구의 미래 가치'정하영 시장, 김포평화포럼서 "한강하구 활용하면 김포 가치 2배 넘어 100배 올라가"

정하영 시장이 지난 13일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 김포평화포럼' 개회사에서 "한강하구를 잘 활용할 때 김포의 가치는 2배를 넘어 100배 올라갈 수 있다"며 한강하구의 가치를 강조했다.

이어 "민선6기 때 시작한 평화정책을 민선7기가 이어받아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앞으로 평화는 밥이고 경제다. 평화가 김포를 먹여 살릴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시작된 '김포평화포럼'은 다가오는 한반도 평화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각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들을 초청, 김포의 새로운 미래를 고민하기 위해 시작돼 올해 주제는‘한강하구의 미래 가치’로 지난 4월 8일 1회가 시작됐다.

이어 8월 28일(제2회), 11월 13일(제3회), 12월 3일(제4회), 12월 18일(제5회)까지 각각 명사특강과 주제발표로 진행되고 있다.

제3회 ‘2019 김포평화포럼’에서는 명사특강은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개성공업지구’를 주제로 한 강연이, 주제발표1은 윤명철 동국대학교 사학과 교수가, 주제발표2는 김승호 DMZ 생태연구소장이 각각 ‘한강하구의 역사적 가치와 평화적 활용방안’, ‘한강하구의 생태적 가치와 평화적 활용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