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철도 중심 버스노선 조정 ‘교통소외 지역주민 불편 없어야’마산동 · 구래동주민, 장기동 연결 4개 마을버스 노선 변경으로 병원 등 이용 불편 호소

김포시가 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개통에 따른 버스노선을 역사 중심으로 개편하면서 교통소외지역에 포함되는 시 외곽지역 거주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올 7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주 52시간으로 단축되는 개정 근로기준법과 김포도시철도 개통에 따라 지난 9월 28일부터 마을버스를 포함해 관내를 운행하는 20여개 버스노선을 개편해 운행 중이다.

7월 1일과 9월 28일 2차 걸쳐 단행된 버스개편은 출근시간 집중배차제와 한강신도시 아파트 단지를 경유하는 모든 마을버스 노선을 역사 인근 정류장과 연결시켜 마을버스와 김포도시철도 역사간 환승시스템 구축을 통한 편리한 출근 지원에 초점이 맞춰졌다.

시는 버스 이용객 추위 등을 검토해 이용객수가 적은 노선을 패선하거나 감회 운행하고 이용객이 상대적으로 많은 노선에 대해서는 증차와 노선분리 등을 통해 노선개편에 따른 불편해소와 이용을 극대화했다고 평가했다.

사실상 모든 노선이 김포도시철도 역사와 인구수가 많은 신도시 중심으로 노선이 개편된 것이다.

그러나 일반 시내버스 노선이 제대로 닿지 않는 신도시 외곽 지역에 해당되는 구래, 마산동 지역거주 주민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이었던 마을버스마저 이번 개편을 통해 노선이 바뀌면서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 이 지역에서는 그 동안 장기동까지 연결되는 4개 노선의 마을버스가 운행됐지만 이 개편을 통해 2개 마을버스 노선이 패선되고 나머지 노선도 노선분리로 경유지가 변경됐다.

주민 A씨(73.솔터마을)는 "장기동까지 운행되던 마을버스도 끊겼고 시내버스 노선도 변경돼 병원이용마저 어려워 졌다"며 "출퇴근 지원편의도 좋지만 병원이용이 많은 노인들을 위한 배려 없는 개편"이라며 대책수립을 촉구했다.

2011년 입주가 시작된 임대아파트인 솔터마을은 16개동 1860세대에 사할린영구귀국 동포 등 대부분의 입주민이 노인층이다.

시 관계자는 "병원 등 주민생활편의시설 접근성 향상을 위해 버스회사 관계자 협의 등을 거쳐 노선 조정안 검토를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