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관광자원화(부래도)와 한강시네폴리스 용수공급 사업 탄력김두관 의원, 지방이양 균특회계 예산사업 50억 원 확보
   

김포시가 생태 관광명소로 개발하기 위해 추진 중인 부레도 관광자원화 사업과 한강시네폴리스 입주기업 등을 위한 용수공급 사업이 내년 본격화된다.

김두관 국회의원(사진. 김포시갑)은 한강시네폴리스 공업용수도 건설 사업비 30억 원과 부래도 관광자원 개발 사업비 20억 원 등 50억 원을 2020년 지방이양 균특회계 예산으로 확보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강시네폴리스 공업용수도 건설사업은 산업단지 입주 시기에 맞춘 용수 공급을 통한 기업 활동지원을 위해 국비지원 사업으로 결정됐다.

그러나 사무가 지방이양 균특회계 대상사업으로 경기도로 이관돼 경기도의 지원 결정이 필요한 상황에서 김 의원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예산지원 필요성을 적극 요청해 이번 성과를 이끌어 냈다.

앞서 김 의원은 이 사업과 관련해 84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진입도로 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시킨데 이어 실시 설계 및 착공을 위해 18억 원의 국비도 확보했다.

총 72억 원의 사업비 투입으로 출렁다리, 해안산책로, 숲길산책로, 휴게쉼터, 전망쉼터 등이 조성되는 부래도 관광자원 개발 사업은 대명항과 덕포진 위쪽에 위치한 무인도인 ‘부래도’를 생태 관광명소로 개발해 대명항과 평화누리길 등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한 관광벨트 구축사업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