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도정>“서해경제공동특구, 개성공단 모델 넘어 한반도 메가리전 중추 거점으로”김포-개풍 Green Tec City, 파주-개성 Future City, 강화-강령-해주 Marine Eco City 구상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언급된 ‘서해경제공동특구’를 생산과 소비, 교육과 레저가 연계된 복합도시로 육성하여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을 담당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해경제공동특구’는 개성공단이나 통일(평화)경제특구 등 기존 남북협력 틀을 넘어 장기적 비전과 전략을 지닌 남북경제협력 모델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 서해경제공동특구 구상> 보고서를 발간하고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했다.

보고서는 서해경제공동특구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하여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으로서 한반도 *메가리전 육성 비전 포함 ▲임가공 중심 개성공단 모델을 넘어 첨단기술이 결합된 산업 육성 ▲남북한 산업생태계와 긴밀하게 결합하여 주민 생활에 기여라는 세 가지 육성방안을 담고 있다.

김포-개풍, 파주-개성, 강화-강령-해주 3대축을 중심으로 하는 주요 구성안도 도출됐다.

우선, 김포-개풍 축 Green Tec City 조성. 33㎢(1천만평) 규모 부지에 IT, 바이오, 에너지, 농업, 물류, 관광 기능을 유치하는 남북경제협력의 중핵이다.

특히 개풍 지역의 자연환경, 농업기반, 역사적 교류 등 풍부한 잠재력을 활용하면 가치를 극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으로, 파주-개성 축 Future City로 조성. 개성공단 확장 예정 부지 23㎢(7백만평)를 활용하여 제조업, IT, 물류, 관광 기능과 스마트시티 등 전통과 미래 산업 공존지대로 육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강화-강령-해주 축 Marine Eco City 조성. 해양생태산업지대로 관광, 레저, 수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이다. 개풍, 연안 일대에 신도시를 건설하고, 하항을 개발하여 연안물류와 관광 교류협력 기반을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한다.

*메가리전 : 도시가 서로 긴밀하게 연계되어 인구 1,000만명 이상의 인구 및 산업활동 집적지구를 일컫는 말.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