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페이' 발행액 200억 원 돌파가맹점 다양한 홍보 활동으로 초기 1천여 개에서 6200여개로 증가

김포시가 9월 말 기준 지역화폐인‘김포페이’발행액이 2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김포페이’판매실적은 4월 출시 후 3개월만인 6월 말 65억을 돌파한 이후 5달 만에 200억을 돌파하면서 시민들의 폭발적 반응과 관심이 판매실적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도입 초기 1천개 미만이던 가맹점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수수료 없는 착한페이, ‘김포페이 서포터즈’ 집중 운영 등 다양한 홍보활동으로 6천 200여개로 늘어났다.

‘김포페이’ 는 카드와 모바일 병행 출시로 구매한도는 50만 원으로 발행 초기 3개월 간 할인율 10%을 적용 했으며, 이후 이용률 증가에 따라 할인율을 6%로 조정한 후 지난 추석을 맞아 9월 한 달 간 구매금액의 10%를 특별할인 혜택으로 제공했다.

김포시청 한기정 일자리경제과장은 “지역경제 선순환을 위해 발행한 김포페이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소리에 귀 기울여 불편사항을 개선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