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교통오지 '맞춤형 버스노선' 신설월곶~하성 북부권 대중교통 소외지역 편의 증대
   

김포지역 교통오지로 꼽히는 월곶면 지역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편의가 개선된다.

시는 다음달 1일부터 맞춤형7번 버스노선의 기점을 하성면에서 월곶면으로 연장하고 운행 대수도 2대를 더 늘려 4대를 운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맞춤형7번은 하성면~김포한강신도시(운양역)~김포우리병원~김포보건소를 오가는 버스노선으로 지난해 4월 운행을 개시했다.

앞서 이 노선은 김포우리병원이 종점이었으나 올해 초‘새아침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김포보건소로 연장됐다.

이어 다음 달부터 기점이 하성면에서 월곶면으로 연장 운행되면서 10년 넘게 지속 된 월곶면 귀전리, 개곡리, 고막리 지역 주민들의 오랜 대중교통 불편이 해소되게 됐다.

해당 지역은 현재 101번, 102번 벽지순환버스가 1시간 간격으로 15회를 운행하고 있지만 배차시간이 길어 주민 불편이 컸다.

그러나 이번 맞춤형7번 노선연장과 증차에 따라 하루 24회가 운행되면서 앞으로는 평균 25분, 출근 시간대는 20분 이내 배차로 버스를 이용하게 된다.

정하영 시장은 26일 오전 월곶면 버스공영차고지에서 열린 안전점검에서 “교통 소외지역인 하성면, 월곶면 주민들에게 큰 선물”이라면서 “사업을 선정해준 경기도와 함께 노력해주신 도의원, 김포시의회 의원님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도시철도 운행과 함께 교통 소외지역도 더 많은 대중교통 노선을 갖출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