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농약쌀’을 ‘친환경쌀’로 속여 공급 한 혐의로 구속2016년부터 2018년까지 생산쌀 시중 유통 이중 학교급식에도 납품 돼

김포지역의 한 영농조합법인 간부와 농민이 농약을 사용해 재배한 쌀을 친환경 쌀로 둔갑시켜 시중에 공급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공급한 쌀 가운데 상당수가 김포와 부천지역 초.중학교 학교급식용으로 납품돼 학교와 학부모들의 반발도 예고되고 있다.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은 친환경농업 육성 및 유기식품관리 위반 혐의로 김포시 대곶면 A영농조합법인 이사 B씨(54)와 농민 C씨(47)를 최근 구속했다.

친환경쌀 농가로 등록된 이들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벼 병해충 방지를 위해 농약을 살포해 재배한 쌀을 친환경쌀로 속여 A영농조합법인에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이들이 농약을 사용해 벼를 재배한다는 첩보에 따라 지난해 말 이들이 생산 한 쌀의 잔류농약 검사와 농약 구매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관원은 이 과정에서 이들이 농약판매처(농협)에서 한해 1천~2천만원 정도의 농약을 구매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은 농관원은 올 3월 이들이 조합원으로 가입해 있는 A영농조합법인과 임직원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해 법인에 보관된 500만원 상당의 농약을 압수했다.

김포와 부천 등지에 학교급식 쌀을 납품해 오던 A영농조합법인은 이들이 구속됨에 띠리 올해부터 학교급식 납품을 중지했다.

B씨와 C씨는 김포지역에서 5만여평의 전과 답에서 도지 또는 자신의 토지에서 벼를 재배해 이 영농조합에 납품해 왔다.

한편, 검찰과 농관원은 구속된 B씨가 이 영농조합법인의 간부인데다 C씨도 조합원인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A영농조합법인이 이들의 농약사용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는지 여부 등을 놓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