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도정>경기도와 남부권역 6개 지자체, 미세먼지 공동 대응 ‘맞손’중앙정부 현안건의 및 대책수립 요청 공동수행… 대기질 개선목표 달성 도모

경기도와 화성, 평택, 오산, 이천, 안성, 여주 등 경기 남부권역 6개시가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우석제 안성시장, 이항진 여주시장은 5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남부권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위한 협약서’에 공동서명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 협약에 따라 도와 남부권역 6개시는 중앙정부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 해결 현안건의 및 대책수립 요청 등을 공동으로 수행해 나간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해결 및 대기질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경기도 대기질 개선 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대책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등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한 대책은 ▲미세먼지 발생원인 파악 및 기여도 조사 공동추진 ▲전기차 및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적극 추진 ▲효율적인 미세먼지 저감사업 마련을 위한 우수사례 상호 교류 ▲미세먼지 공동협의체 정례회 등이다.

이처럼 도와 6개시가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함에 따라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보다 정확하고 면밀하게 파악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지역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저감대책’ 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남부권 미세먼지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충남 화력발전소 문제 등 광역적인 해결이 필요한 문제에 대해서도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도는 ‘미세먼지 걱정없는 경기도’를 조성하고자 지난해 10월 미세먼지 농도를 27㎍/㎥에서 오는 2022년까지 18㎍/㎥까지 33% 개선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새로워진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종합대책’을 발표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종합대책은 오는 2022년까지 49개 사업에 총사업비 1조 7,671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