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경기도, 김포 '대명항' 국가어항 지정 추진해양수산부에 국가어항 지정 신청 완료...2020년 국가어항 지정

경기도가 대명항(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을 대북교류 및 한강하구 거점항으로 개발하기 위한 국가어항 지정을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는 지난 2일 경기도 주관으로 정하영 시장과 김포시 관계자, 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의원들과 대명항 관련 기관 및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명항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주민 간담회'가 개최됐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경기도 관계자는 대명항은 경기도 최북단에 위치한 100척 이상 어선의 정박이 가능한 유일한 항으로 평화누리길과 연계한 관광어항 개발을 위한 국가어항 지정 계획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지난 7월 해양수산부에 국가어항 지정 신청을 완료했다.

해양수산부는 현장 실사를 거쳐 오는 2020년 2월 국가어항 지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대명항은 외래어선 이용 빈도가 110회 이상, 어선 이용 빈도 5000회 이상 되어야 하는 ‘어촌어항법’에 따른 국가어항 지정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다.

국가어항으로 지정되면 기반시설 조성을 위해 최소 500억 원 이상의 국비가 지원된다.

이 자리에서 정하영 시장은 "주차장 시설이 부족해 주말이면 입구부터 교통체증이 심각하지만 국가어항에 지정되면 국비지원을 받을 수 있어 기반 인프라 조성이 가능해 진다"며 "대명항을 살리는 유일한 길인만큼 주민과 어민, 상인, 김포시가 합심해 국가어항 지정에 힘을 보태자"고 말했다.

대곶면 대명리 551의 1일대 37,899㎡의 대명항은 지난 2000년 9월 대명포구에서 지방어항인 대명항으로 승격돼 2001년부터 2011년까지 176억여 원의 시‧도비 등이 투입돼 주차장을 비롯해 어판장 현대화 사업 등이 추진됐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부터 국비 28억 원, 도비 16억 원 등 44억 원을 들여 대명항 준설과 함께 지난달부터 오는 2020년 8월까지 5억 원의 별도 용역비를 투입해 대명항 갯벌 퇴적 원인 규명과 방지대책 수립을 위해 기본계획 용역을 실시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