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생활임금 '시급 1만원' 시대 열려내년부터 김포시 출자·출연기관 소속 직접 고용 근로자 시급 올해보다 640원 더 받게 돼

김포시와 김포시 출자 ·출연기관 소속 직접 고용 근로자에 적용되는 생활임금 시급이 내년에 1만원으로 인상된다.

시는 지난 4일 시청 참여실에서 2019년 김포시노사민정협의회(협의회)를 개최하고 2020년 김포시 생활임금 시급을 올해 생활임금 시급 9,360원보다 640원(6.8%) 인상된 1만 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생활임금 시급 1만 원은 내년도 최저임금 8,590원 대비 1,410원(16.4%)이 인상된 금액으로 월로 환산할 경우 급여(주당 근로시간 40시간+유급주휴 8시간 포함 월 209시간)는 209만 원이다.

김포시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는 시 소속 83명, 출자 · 출연기관 소속 106명 등 189명이다.

생활임금은 근로자들의 최소한의 인간적·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할 목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으로, 최저임금은 전국적으로 동일하지만 생활임금은 지역별로 다르게 적용되고 있다.

김포시는 지난 2015년 김포시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해 조례에 따라 매년 9월 15일까지 다음연도 생활임금을 결정, 고시하고 있다.

김포시노사민정협의회는 당연직 위원장인 정하영 시장을 비롯해 부위원장 1명, 위원 11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됐다.

정하영 시장은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려는 노력의 결과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가 지난해에 비해 많이 줄었다"며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이 1만 원으로 결정된 것은 상징적 의미도 크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