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학창시절로 돌아간다면’道교육청, 자녀 여름방학 희망활동, 사교육 인식도 여론조사 결과 발표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학창시절로 돌아간다면 여름방학 때 ‘자기계발과 취미 활동’(33.4%), 과 ‘친구들과의 여행’(25.9%) ,‘가족들과 더 많은 시간’(15.6%), ‘진로와 진학 등의 경험 활동’(14.0%)으로 보내고 싶다고 답했다.

공부를 하겠다는 응답은 9.7%에 불과했다.

자녀의 여름방학 추천활동 역시‘여행 등 다양한 삶의 체험’,‘자기계발과 취미활동’이 80%에 육박했고,‘성적향상 및 진학을 위한 학습활동’은 6.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자녀의 방학 중 사교육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현재 시키고 있는 사교육 그대로 실시’59.1%에‘(사교육) 추가 실시’27.1%를 포함, 방학 중 사교육을 하는 경우가 86.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초ㆍ중등학생을 대상으로 공휴일과 휴일에, 고등학생을 대상으로는 공휴일에 학원이 수업이나 특강 등 일체의 교육 행위를 제공하지 못하도록 법으로 규제하는‘학원 휴일휴무제’도입에 대해서는 경기도민의 71.5%가‘찬성한다’고 응답했다.(*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안에 학원 휴일휴무제 타당성 연구용역 마무리 짓고 내년에 법제화할 계획을 발표한 바 있음)

이본 조사에는 사교육 필요성 여부, 사교육 참여유형, 사교육비 지출 비용에 대한 부담, 사교육비 감소를 위한 방안 등에 대한 도민 인식 조사 결과도 함께 포함돼 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도내 19세 이상 성인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기관인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2.8%p, 응답률은 7.9%.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