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2기 신도시 일자리 자족용지 전체 택지면적 2.9%홍철호 의원, 국토부 자료검토결과 밝혀...'택지개발촉진법' 개정안 제출 예정
   

김포시를 포함한 2기 신도시별 일자리 자족용지가 전체 택지면적의 2.9%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홍철호 의원(김포을.국토교통위원회.사진)이 국토교통부 자료 조사 결과, 올해 6월말 기준 김포한강, 인천검단 등 2기 신도시 9곳의 벤처기업집적시설, 도시형공장, 소프트웨어진흥시설, 산업집적기반시설, 지식산업센터 등 지역 발전 및 고용창출을 위한 ‘일자리 자족기능 공공시설용지’의 평균 비율이 전체 택지면적(주택건설 및 공공시설 용지)의 2.9%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도시별로는‘화성동탄1’ 신도시의 ‘일자리 자족기능 공공시설용지’9.7%(876천㎡)로 가장 높았으며, ‘성남판교’4.9%(433천㎡), ‘광교’4.2%(477천㎡), ‘김포한강’3.2%(348천㎡),'화성동탄2' 1.6%( 385천㎡), ‘파주운정’ 및 ‘아산’각 0.9%(150천㎡, 80천㎡), ‘양주’0.7%(80천㎡), ‘대전도안’0.1%(8천㎡)순으로 뒤를 이었다.

전체 2기 신도시 12곳 가운데 이들 9곳을 제외한‘인천검단’, ‘위례’ 및 ‘고덕국제화’ 이상 3곳의 신도시는 ‘일자리 자족기능 공공시설용지’가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철호 의원은 “정부가 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 등 2기 신도시의 교통인프라 뿐만 아니라 각 신도시별로 자족기능이 대폭 제고될 수 있도록 기업단지 추가 택지개발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신도시 개발시 자족기능 공공시설용지를 일정 비율 이상 의무적으로 조성하도록 '택지개발촉진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