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도시공사 직원사찰 의혹' 특별감사 착수사용 서버 및 메신저 사용 등 보안준수 여부 종합 감사 예정

김포시가 일부 직원들에 대한 보안각서와 개인정보동의서 제출요구로 직원사찰 의혹이 제기된 김포시공사에 대한 특별감사에 착수한다.

시는 국가정보보안지침에 따른 보안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특별감사계획을 수립해 김포도시공사에 대한 특별감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포시청 감사담당관실 주관으로 정보통신과가 보조기간으로 참여하게 될 특별감사는 조직기강 해이 문제를 포함해 도시공사가 사용하는 전산 프로그램과 직원들이 사용하는 메신저 사용실태 등 전반적인 보안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들여다 볼 계획이다.

언론에 보도된 간부직원의 비위사실 적발 후 조치 상황과 보안 각서 및 개인정보동의서를 제출받는 과정에서 문제는 없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언론이 집중적으로 의혹을 제기한 내부정보유출 방지를 위해 컴퓨터 등에 설치한 소프트웨어의 설치 시점과 기능 등에 대해서도 꼼꼼히 살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공공기관에 입사하면 조직 내 문제를 외부에 유출할 경우 민형사상의 책임을 지겠다는 보안각서를 입사와 동시 작성하고 제출하게 돼 있다"며 "개인정보동의서를 별도로 제출토록 한 것은 뭔가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한 점 오해가 없도록 감사를 실시해 문제가 밝혀지면 관련법 등에 따라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공사는 이달 초 내부 정보유출 방지를 위한 것이라며 일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보안각서와 개인정보동의서 제출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 같은 조치가 공사 간부가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되고 이에 대한 징계가 늦어지는 등 기강해이 문제를 지적한 인터넷언론의 보도 이후 시행돼 논란을 빚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공사가 보안각서와 개인정보동의서 적용 시한을 동의서를 받는 시점이 아닌 5월초로 소급적용한 것을 두고 이미 일부 직원들의 PC를 들여다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설치 해 놨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가 특별감사에 착수하게 됐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